전남도, ‘남도음식거리 사업대상’ 2개소 선정
상태바
전남도, ‘남도음식거리 사업대상’ 2개소 선정
  • 입력 2020-05-2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사계절바다 정식거리’, 해남 ‘닭코스요리 음식거리’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올해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대상지로 목포 사계절바다 정식거리와 해남 닭코스요리 음식거리 2개소를 선정했다.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은 국내·외 관광객 증가 등 새로운 여건에 부응하기 위해 관광산업 파급효과가 큰 남도음식을 지역 특성에 맞게 특화시켜 음식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목포 ‘사계절바다 정식거리’는 춤추는 바다분수로 유명한 평화광장 일원에 위치하면서 봄 병어, 여름 민어, 가을 갈치, 겨울 세발낙지 등 계절별로 남도 수산물 정식을 맛 볼 수 있는 곳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해남 ‘닭코스요리 음식거리’는 지난해 14만명이 찾은 해남미남축제장과 가까운 해남읍에 위치해있다. 타 지역에서 맛 볼 수 없는 닭 한 마리를 통째로 코스요리화 한 색다른 닭 요리거리를 개발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실시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음식 거리 상징물, 편의시설, 간판개선, 보행로와 주차장확보 등 환경개선 사업 추진을 위해 내년까지 개소 당 1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병용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자란 전남 친환경 농수산물를 활용한 ‘남도의 맛’이 세계적 브랜드 관광 상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해 순천과 광양, 곡성, 보성 등 6개소에 조성을 마쳤다. 무안 낙지거리, 장흥 키조개·바지락 거리, 신안 뻘낙지거리, 강진 불고기거리, 영광 굴비거리, 장성 장어거리는 올 12월 새롭게 단장해 개장할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