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녹음을 말 풍선 문자로 변환, 모바일 앱 '비토' 눈길
상태바
통화녹음을 말 풍선 문자로 변환, 모바일 앱 '비토' 눈길
  • 입력 2020-05-2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 녹음을 말 풍선으로 바꿔볼까?

AI 기술을 활용, 통화녹음을 메신저처럼 문자로 변환하는 앱 '비토'가 인기를 끌고있다. 29일 리턴제로(대표 이참솔)는 문자변환 앱 '비토' 베타 버전 출시 50일 동안 다운로드 수 5만 회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비토는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로 통화녹음을 변환해 대화창 형태로 보여주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검색 기능으로 오래전 통화한 기록도 찾을 수 있다. 또 대화창에서 말풍선을 클릭하면 해당 통화 녹음을 들을 수 있다.

리턴제로는 비토가 베타 출시 후 5개월 동안 5만건 이상 다운로드 됐으며 그 동안 5만 시간이상 사용됐다고 밝혔다. 또한 사용자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5차례 비토를 업데이트했다.

[관련기사] 농협은행, AI·빅데이터 활용 금융상담 서비스 '속도'

[관련기사] 알체라, 미국에 AI 방역 솔루션 수출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