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1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현장접수 요일제 해제
상태바
광주시, 1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현장접수 요일제 해제
  • 입력 2020-05-3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 등 대상 배우자·직계존비속 대리신청 허용
신용·체크카드 지원금 충전 방식 신청 6월 5일 마감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긴급재난지원금 동 행정복지센터 현장접수에 적용하고 있는 요일제를 오는 6월 1일부터 해제한다고 31일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29일까지 전체의 95%에 해당하는 58만여 가구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마치면서 향후 신청 수요가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광주상생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받는 가구는 세대주의 출생년도 끝자리와 관계없이 언제든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은행 창구 접수는 지난 25일 요일제가 해제됐다.

광주시는 나머지 가구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지원금 지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직접 방문이 어려운 1인 가구 등의 경우 신청·수령 시 대리인 범위를 동일 가구원이 아닌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확대한다.

또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국민이 3월 29일 이후 주민등록 주소를 타 시·도로 옮긴 경우 6월 4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 횟수에 관계없이 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단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광주상생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경우에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신청은 6월 5일 마감된다. 신용·체크카드 충전방식으로 지원금을 지급받으려는 가구는 기간 내에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창구를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류미수 광주시 사회복지과장은 “시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수령·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며 “착한 소비, 신속한 사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상권 살리기에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