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유기농 생태마을’ 2개 신규 지정
상태바
전남도, ‘유기농 생태마을’ 2개 신규 지정
  • 입력 2020-06-0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방춘·진도 소앵무리 마을…유기농업 선도
전남도가 선정한 유기농 생태마을 사진.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선정한 유기농 생태마을 사진.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유기농업을 이끈 해남 ‘방춘마을’과 진도 ‘소앵무리마을’ 등 2개 마을을 올해 ‘유기농 생태마을’로 지정했다.

‘유기농 생태마을’은 경지면적 20헥타르, 구성원 20호 이상의 규모를 갖춘 마을 중에서 친환경인증 면적이 경지면적의 50% 이상, 유기농 인증면적이 경지면적의 20% 이상으로 구성원의 친환경실천 의지가 강한 마을이다.

전라남도는 지난 4월까지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전문가 현장평가를 거쳐 2개 마을을 최종 선정했다.

‘해남 방춘마을’은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이 67헥타르로 경지면적(82헥타르) 대비 친환경인증 면적 비율이 82%(유기농 52%) 이상이다. 단지·규모화된 농지에 보리와 밀, 양배추, 밤호박 등 벼 이외 품목에 대해 다양하게 인증을 취득했다.

인근에 방춘서원과 흑석산 등 관광인프라가 구축돼 있어 시너지 효과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진도 ‘소앵무리마을’의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은 74헥타르로 경지면적(94헥타르) 대비 유기농인증 면적이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협동심이 강한 마을로 소문난 지역이다.

특히 미스트롯 가수 송가인의 출신 마을로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어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인 판매 등 농가소득 창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이번에 지정된 2개 마을에 대해 지정서를 교부하고 내년도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사업(개소당 5억원) 신청자격을 부여해, 유기농업 확대‧육성에 필요한 생산‧가공‧유통‧체험 관련 시설‧장비 등을 신청할 경우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유동찬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농업환경이 잘 보전된 마을을 꾸준히 찾아 유기농 생태마을로 육성할 계획이다”며 “유기농 생태마을을 친환경 농촌융복합산업의 성공모델로 이끌어 유기농업을 퍼트리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2009년부터 유기농업의 확산‧정착과 친환경 농촌관광 명소화를 위해 유기농 생태마을을 지정해 왔다. 올해는 신규 지정 2개소를 포함한 총 31개소 유기농 생태마을을 관리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