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하반기 공익활동 노인일자리 사업 확대
상태바
광주시, 하반기 공익활동 노인일자리 사업 확대
  • 입력 2020-06-0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만 60세 이상 노인일자리 2000명 추가 모집
학교 환경정비·생활방역 등…노인고용 시장 활력 기대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노인고용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하반기 공익활동 노인일자리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광주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노인일자리 시장 안정화를 위해 순시비 17억6000만원을 확보하고 유·초·중·고교 학교 환경정비 사업, 생활방역 등 만 60세 이상 공익활동형 노인일자리에 2000명을 추가 모집한다.

특히 광주시는 광주시교육청과 협업해 학교 환경정비 사업을 희망하는 학교와 필요한 인원을 사전 조사했으며 자치구 실정에 따라 사업기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가 5월 초부터 재개됐다. 중단된 일부 사업을 제외하고 2만4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그중 공익활동형이 1만9751명으로 가장 많으며 이 밖에 시장형 2431명, 사회서비스형 1080명, 취업알선형 750명 등이다.

광주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자치구별로 오는 8일부터 19일까지 참여자 모집공고를 통해 선발할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주소지 관할 주민센터나 시니어클럽을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들의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철저를 기하면서 일자리 사업 확대로 그 동안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사회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소득보전을 통해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