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추적 앱 애플‧구글 모델로 전환
상태바
영국, 코로나19 추적 앱 애플‧구글 모델로 전환
  • 입력 2020-06-1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적 장벽‧프라이버시‧국가 간 상호운용성 문제 등 원인
(사진=Shutterstock).
(사진=Shutterstock).

영국이 코로나19 추적 앱과 관련해 기존 자체 앱 개발을 중단하고 애플‧구글 모델 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정부가 기존의 자체적인 코로나19 추적 앱 작동 방식을 버리고 애플과 구글이 제공하는 기술에 기반한 모델 방식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각) BBC와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이 전했다. 애플‧구글이 제시하는 기술 모델은 프라이버시 보호에 더 중점을 둔 분산형 방식으로 알려져 있다.

즉 애플‧구글의 방식은 블루투스를 이용해 사용자 정보를 중앙서버에 수집하지 않고 개인 스마트폰에 분산 저장하는 것으로 접촉 여부를 추적할 수 있다. 반면 영국 정부가 고수해 온 중앙집중형 방식은 블루투스를 사용하되 휴대폰 경고 매칭 과정을 하나의 컴퓨터 서버에서 처리하는 방식이다.

이 같은 영국의 방향 선회와 관련해 기술적인 장벽과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를 비롯해 다른 국가들과의 상호운용성 문제 등이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최근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가 기존 앱을 시범 테스트한 결과 애플 아이폰 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 이 앱은 5월 중순에는 출시될 예정이었다. 또 중앙집중형 방식의 개인정보 보호 침해 등 프라이버시 관련 논란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한편,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중앙집중형과 분산형으로 갈라졌던 유럽 국가의 코로나19 추적 앱 개발 방향이 애플‧구글 방식으로 선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독일과 이탈리아, 덴마크 등은 최근 중앙집중형 접근방식에서 분산형 접근방식으로 전환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추적앱' 23개국 가동...애플ㆍ구글 20일 서비스 개시

[관련기사] EU서도 주류로 올라선 구글ㆍ애플식 코로나 추적앱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
  • 딥마인드 엔지니어가 알려준 입사 지원 팁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