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상태바
여수시의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 입력 2020-06-2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회 정례회서 정경철 의원 발의 건의안 채택…국회 등 송부
여수시의회 전경. (사진=여수시의회 제공).
여수시의회 전경. (사진=여수시의회 제공).

여수시의회가 산업재해 근절을 위해 기업의 처벌기준을 강화하는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법률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는 최근 제201회 정례회에서 정경철 의원이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29일 밝혔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주 내용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와 같은 중대재해사고의 책임을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게 물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현행법과는 달리 책임자의 처벌이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기업이 경각심을 갖고 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게 하자는 것이 제정 취지다.

정경철 의원에 따르면 2009년부터 10년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건 6144건 중 1심에서 징역·금고형이 선고된 사건은 0.57%에 불과했고,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 때도 시공사는 고작 벌금 2000만원으로 형사책임을 면했다.

영국의 경우는 2007년 ‘기업살인법’을 도입해 산업재해를 일으킨 경영자 또는 법인을 범죄주체로 보고 과실치사, 과실치상에 대해 형사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정 의원은 “이천 냉동창고 화재사고 후 12년이 지났지만 건설업의 다단계 하도급 구조는 변하지 않았고 기본적인 안전조치가 묵살되는 제도와 관행은 그대로 존치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노동현장에서 이런 참사가 끊이지 않는 것은 산업재해 사업주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이 기업의 안전불감증을 불러오기 때문”이라며 “기업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없으면 산업현장의 참사는 끝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21대 국회와 정부는 후진적 사고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고, 이윤보다 생명이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