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정권 비판 ‘교육지표 선언’ 기념식 5년만에 부활
상태바
유신정권 비판 ‘교육지표 선언’ 기념식 5년만에 부활
  • 입력 2020-06-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주년 맞아…29일 오후 4시 전남대 김남주기념홀
(사진=전남대 제공).
1978년 유신정권의 교육 이데올로기였던 ‘국민교육헌장’을 비판한 ‘교육지표 선언’을 기념하는 기념식이 부활해 5년 만에 열린다. 29일 오후 4시 전남대학교 인문대 1호관 김남주기념홀에서 진행된다. (사진=전남대 제공).

1978년 유신정권의 교육 이데올로기였던 ‘국민교육헌장’을 비판한 ‘교육지표 선언’을 기념하는 기념식이 부활해 5년 만에 열린다.

28일 전남대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인문대 1호관 김남주기념홀에서 ‘우리의 교육지표’ 선언 42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되살리는 기념식이 열릴 예정이다. 최근 5년 동안은 학술대회 형식으로 기념식을 대신해 왔다.

이날 기념식은 전남대 5·18연구소와 우리의 교육지표 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최정기 5·18연구소 소장의 기념사, 정병석 전남대 총장의 환영사, 최철 민주동우회장의 축사 등 주요 인사들의 인사말씀과 경과보고로 진행된다.

또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78년 당시 참여학생이었던 신일섭 호남대 명예교수가 ‘‘우리의 교육지표’ 선언의 의미‘에 대해 발제하고, 이홍길 전남대 명예교수(당시 참여교수), 김경천 전 국회의원(당시 참여시민) 등으로부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듣는 시간이 마련된다.

‘우리의 교육지표’ 선언은 42년 전인 1978년 6월 27일 전남대학교 교수 11명이 ‘국민교육헌장’을 비판하고 학원 민주화와 민주 교육을 요구했던 사건이다. 선언문이 발표되자, 전남대 학생들이 이틀 뒤인 6월 29일 ‘민주학생선언’을 발표하며 지지시위를 벌이는 등 유신체제에 대한 대중적 저항과 민주화운동의 시발점이 됐다.

당시 참여 교수 11명은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구속·해직됐고, 30여 명의 학생이 구속·제적·정학 당했다. 35년이 지난 2013년에서야 송기숙 전남대 명예교수 등 8명이 광주지방법원으로부터 무죄를 선고받고 명예를 회복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