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블루 이코노미 실질적 성과 이루겠다”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블루 이코노미 실질적 성과 이루겠다”
  • 입력 2020-06-2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하반기, 의과대·COP28 유치 집중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9일 오전 민선 7기 출범 2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9일 오전 민선 7기 출범 2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29일 “민선 7기 2년은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를 새천년 비전으로 제시하는 도약의 발판으로 마련했다”며 “향후 도정은 과감한 도전과 혁신으로 새로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대한민국 경제지도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민선 7기 출범 2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년은 미래를 향한 도전과 변화의 시간으로, 도정 각 분야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는 기회였다”며 주요 성과를 설명했다.

김 지사는 먼저 전반기 최대 성과로 ‘블루이코노미 프로젝트’를 미래비전으로 제시하고 6대 프로젝트에 52개 과제를 발굴한 점을 꼽았다.

그는 “전남도는 역사상 최초로 국고예산 7조원과 전남 예산 9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국가 균형 발전프로젝트에 2조9000억원 규모의 사회간접자본(SOC)이 반영됐고, 에너지밸리 1000개 기업 유치도 전남 도정의 최우선 과제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전공대 설립을 비롯해 ▲국가 면역치료 혁신플랫폼 구축 ▲e-모빌리티·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 특구 선정 ▲관광객 6000만 시대 돌파 ▲농어민 공익수당 도입 등도 주요 성과로 제시했다.

이어 김 지사는 민선 7기 후반기에는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해 실질적인 성과를 내놓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 지사는 “향후 도정은 비대면 디지털 산업·기후변화·대기환경 등 친환경 뉴딜 산업을 중점 추진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에너지 혁신거점을 만들고, 한전공대가 2022년 3월 개교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과 대학설립 인가 등 관련 절차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형 방사광가속기 추가구축과 함께 전남형 상생 일자리 모델인 8.2GW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해상풍력 허브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통한 블루 투어와 바이오 메디컬 허브를 향한 ▲국립 의과대학 신설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 선점 ▲블루 농수산과 블루시티 정책도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사를 밝혔다.

김 지사는 “유엔기후변화협약(COP28)총회를 여수를 중심으로 남해안 남중권에 유치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세계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균형 있는 지역개발을 위해 핵심 SOC를 국가계획에 반영 시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김 지사는 “남이 백을 하면 나는 천의 노력을 한다는 ‘인백기천(人百己千)’의 마음으로 어려운 도정을 풀어나가겠다”며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도정 추진에 더욱 큰 힘이 될 것이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