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당부
상태바
여수시,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당부
  • 입력 2020-06-3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씻기·끓여 먹기·익혀 먹기
여수시 보건소 전경.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 보건소 전경.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덥고 습한 여름철에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특히 많이 발생 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시는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에 따른 최근 5년간(2015~2019년) 계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총 9,508명(총 1만 444명의 91%)의 환자가 6월부터 9월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특히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한 장소로는 학교급식소(60%), 학교 외 집단급식소(16%), 음식점(8%)순이었으며, 주요 원인식품으로는 채소류, 육류 등으로 조사 되었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조리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 씻기,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 등으로 5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다시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충분히 씻도록 하고,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서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2시간 이내)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며 “식중독 예방 3대원칙인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항상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