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도의 중국 앱 금지는 WTO 규칙 위반 주장
상태바
中, 인도의 중국 앱 금지는 WTO 규칙 위반 주장
  • 입력 2020-07-01 11: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중국이 인도 정부의 중국 앱 사용 금지 움직임을 두고 세계무역기구(WTO) 규칙 위반이 될 수 있다며 개방적이고 공정한 비즈니스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정부는 29일 중국 스마트기기 앱 59개를 사용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앱을 통해 사용자정보와 국가안보 관련 정보가 유출되고 있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히말라야 산맥에서 일어난 국경분쟁으로 인도군 20명이 사망하는 유혈사태가 벌어진 이후 반중정서가 극에 달한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대해 지롱 주인도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인도는 애매하고 억지스러운 이유로 특정 중국 앱을 선별적으로 겨냥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의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스르는 위법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앱 사용 금지 조치는 인도 내 일자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인도는 외국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하고, 개방적이고 공정하며 정의로운 사업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인도, '틱톡' 등 중국 앱 59종 금지 선언

[관련기사] '틱톡이 뭐길래?'...서방 정부는 ‘견제’ 십대는 ‘열광’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위장욱 2020-07-01 12:46:44
중국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들이 개인정보 무단수집 논란에 휘말리고있는 만큼 중국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네요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