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중소기업R&D에 200억 신규 지원 ... 고용위기 돌파
상태바
과기정통부, 중소기업R&D에 200억 신규 지원 ... 고용위기 돌파
  • 입력 2020-07-0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 고용위기 기업부설 연구소 R&D전문인력 활용지원'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R&D활동 위축 및 핵심연구인력 유출을 최소화하여, 현재의 일자리를 지키고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경 예산을 확보했고, 신속한 집행을 통해 고용위기 기업의 R&D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4월과 6월 실시한 기업 R&D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내기업의 R&D투자를 계획대비 줄이겠다는 응답은 3월 47.7%에서 5월 58.0%로 늘어났고 연구원 신규채용 축소 의견도 3월 41.3%에서 5월 51.5%로 늘어났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위기로 R&D 활동을 유지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R&D 투자와 핵심인력 고용유지를 위한 기본연구과제 400개(과제당 연 5천만원)를 지원한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기업R&D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범부처 대책의 일환으로, 참여기업 민간부담금을 대폭 완화하고, 정부지원금 지원대상에 기존인력 인건비도 포함하는 등 경영위기 기업의 R&D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를 반영했다.

또한, 기업 R&D활동 촉진을 위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주제를 지원하고, 경영위기 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집행 시점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 참여기업도 과제 수행기간 동안 참여인력의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용홍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경제위기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취약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R&D 활동을 유지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핵심연구인력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에 대한 공고사항은 과기정통부나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fe & 교육] 한국IBM, 서울시와 코로나19조사 AI 챗봇 개발 협력

[AI & Tech] 8K 콘텐츠 개발 앞당길 차세대 코텍 표준 등장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