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농가 돌발해충 방제 지원
상태바
화순군, 농가 돌발해충 방제 지원
  • 입력 2020-07-13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에 작물 보호제·유인 트랩 제공
(사진=화순군 제공).
전남 화순군이 논의 벼멸구·먹노린재, 과수원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해충에 의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제약제와 유인 트랩을 지원하고 예찰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사진=화순군 제공).

전남 화순군이 논의 벼멸구·먹노린재, 과수원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해충에 의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제약제와 유인 트랩을 지원하고 예찰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돌발해충은 최근에 갑자기 개체 수가 늘어나 큰 피해를 주는 외래해충으로 벼멸구, 갈색날개매미충 등이 대표적이다. 벼에서 주로 발생하는 돌발해충인 벼멸구는 중국에서 날아와 2~3세대 발생하고, 볏대를 빨아먹어 벼의 생육을 위축·고사시킨다.

최근 가장 문제가 되는 먹노린재는 월동 성충이 6월 중순 논으로 날아와 분얼(가지) 수 감소, 백수 쭉정이 등 피해를 줘 벼 품질에 영향을 준다. 갈색날개매미충 등 과수 돌발해충은 5월에 부화해 활동을 시작, 7~11월까지 잎과 줄기 등을 빨아먹고 배설물로 인한 그을음병, 가지에 알을 낳아 고사시키는 피해를 주고 있다.

화순군은 예산 약 1억 6000만 원을 투입해 돌발해충 방제에 나섰다. 군은 벼 3500농가(면적 3000ha)에 작물 보호제를, 과수 350농가(170ha)에 돌발해충을 유인하여 포획하는 트랩을 지원했다. 더불어 매월 1일과 16일 추진하는 벼·복숭아 병해충 관찰포 예찰을 통해 발생 상황을 예찰하고 상황별로 대응하고 있다.

과수의 경우 7월 말부터 돌발해충 성충 발생조사를 시행해 시기별 발생 밀도를 파악하고 결과에 따라 농가에서 철저히 대비 할 수 있도록 반상회보, 이장회의, 교육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돌발해충 방제를 소홀히 하면 내년까지 피해를 주기 때문에 배부한 작물 보호제와 유인 트랩을 바로 사용해 달라”며 “꾸준한 예찰과 방제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