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 중기 사이버 안전망 구축에 45억원 지원
상태바
과기정통부, ICT 중기 사이버 안전망 구축에 45억원 지원
  • 입력 2020-07-2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정부가 45억원을 투입해 정보통신기술(ICT) 중소 기업의 사이버 보안 체계를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ㆍ원장 김석환)와 함께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에 따른 보안 강화를 목표로 '정보통신기술(ICT) 중소 기업 사이버 안전망 확충' 추경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한 2월 이후 온라인 활동이 증가하면서 사이버 공격 시도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지만, 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IT 예산 대비 정보 보호 예산을 1% 미만으로 투자하고 있어 사이버 침해 사고 위험이 높다고 분석했다.

정보 보호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이 느끼는 정보 보호 애로사항으로 '필요한 정보 보호 제품 및 서비스를 찾기 어려움(42.6%)', '정보 보호 예산 확보(38.4%)' 등이었으며, 기업마다 다른 환경을 감안한 맞춤형 보안 제품ㆍ서비스와 예산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ICT 중소 기업 사이버 안전망을 확충할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을 거쳐 정확한 보안 위협을 진단하고, 정보 보호 제품·서비스 도입 시 비용을 지원해주는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3차 추경 예산 45억원을 투입한다. 현재 조달청 나라장터에서 사업 공고가 진행 중이며, 지난 13일 수혜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사전 설명회를 열었다.

기존 사업은 기업 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했으나, 본 추경으로 기업 당 최대 1500만원까지 확대한다. 또 6월 발표한 '제2차 정보 보호 산업 진흥 계획'에 따라 중소 기업이 쉽고 안전하게 비대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보안 도입 확산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경기 침체로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ICT 중소 기업은 사이버 공격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며 "이번 추경 사업으로 ICT 중소 기업의 정보 보호 수준을 향상하고 정보 보호 산업도 활성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비대면 생체신호 모니터링 시스템 나온다

[관련 기사] 도시문제 해결에 AIㆍ빅데이터 활용...KISTI, 인천시와 협력해 침수 예방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