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와 AI 윤리 권고안 마련한다...정부, '아ㆍ태지역 화상 협의회' 개최
상태바
유네스코와 AI 윤리 권고안 마련한다...정부, '아ㆍ태지역 화상 협의회' 개최
  • 입력 2020-07-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정부가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 UNESCO)와 협력해 국제사회 인공지능(AI) 윤리 권고안 마련에 참여한다. 

정부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 동안 유네스코와 공동으로 '유네스코 AI 윤리에 관한 권고문 초안에 대한 논의를 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화상 협의회'를 개최, 유네스코 AI 윤리 권고안 관련 '가치와 원칙' 및 '정책 과제'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23일 회의에서는 아ㆍ태지역 46개 회원국 정부 대표와 각국 학계, 기업, 시민사회, 청년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유네스코가 주도 중인 AI 윤리 분야 권고문 초안을 두고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유네스코는 AI 발전이 인류 삶에 가져올 여러 도전 과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적인 AI 윤리 규범의 필요성을 인식, 지난해 제40회 유네스코 총회에서 권고문 제정을 결의했다. 각 지역별 협의회 결과를 반영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2021년까지 최종 권고문을 마련할 예정이다.

권고안 초안에는 AI 시스템이 인류ㆍ사회ㆍ환경에 유익하게 작용할 수 있도록 AI 윤리적 가치와 원칙 및 정책 과제 등을 제시했다.

이로써 우리 정부는 국제 사회에서 AI 윤리와 관련한 논의를 지속 선도하는 모습을 보여주게됐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AI 권고안(OECD AI recommendation)' 마련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아ㆍ태 지역 내 이해관계자와 견해를 공유하며 국내 'AI 국가전략'과 국제 사회 논의 간 연계성을 모색했다. 향후 유네스코 AI 윤리 권고안 성안 과정에서 국제 사회와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은지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은 권고문에서 강조하는 가치처럼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조화롭게 살 수 있도록' 다른 회원국과 함께 연대의 길을 걸어 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정희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은 환영사에서 "유네스코 아태지역 협의회를 통해 전문가와 시민 등 사회 각계 각층의 의견을 취합하고,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AI 시대로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AI논단]범용 인공지능(AGI)과 AI 윤리

[관련 기사] "'진흥과 윤리' 균형 이룰 AI 법제 필요"...정원준 KISDI 전문연구원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