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번째 양자암호 기술 국제 표준 예비 승인
상태바
KT, 3번째 양자암호 기술 국제 표준 예비 승인
  • 입력 2020-07-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U-T 회의 온라인 참여, 양자 네트워크 제어 관리 기술 예비 승인 받아
한국, ITU-T 연구그룹13 양자암호통신 표준 중 60% 확보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KT(대표 구현모)는 20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 중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T) ‘연구그룹 13’ 국제 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여,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제어 및 관리 기술’을 국제 표준으로 예비 승인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 표준은 ITU-T 표준으로 제정된 KT의 3번째 양자암호통신 기술이다.

이번 성과로 한국은 ITU-T 연구그룹13에서 승인을 내린 총 5건의 양자암호통신 표준 중 3건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한국이 보유한 연구그룹13의 표준은 모두 KT가 제안 했다.

ITU-T 국제 표준 예비승인은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제안된 기술을 국제 표준으로 지정하는 데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ITU-T 회원국이 해당 기술을 검토하고 난 뒤 별다른 이견이 없으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된다.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제어 및 관리 기술 표준(Y.3804)은 통신 사업자가 양자 암호 통신 네트워크를 운영하기 위해 꼭 필요한 기준인 ‘장애, 구성, 과금, 성능, 보안 기능(Fault, Configuration, Accounting, Performance, Security; FCAPS)’으로 구성됐다. 끊김 없는 양자 암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요건도 담겼다.

이 표준을 도입하면 통신 사업자가 운영하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에 장애가 발생하거나 해킹 공격을 받더라도 즉각 대응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한 네트워크 품질을 지속 관리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고객에게 보장해 줄 수도 있다.

KT는 이 기술을 표준으로 인정 받기 위해 2019년 7월부터 ITU-T에 제안한 이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ᆞETRI)과 협력해왔다. ETRI가 가지고 있는 네트워크 제어관리 관련 국제 표준화 역량에 KT의 양자암호통신 기술력이 더해져 한국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이 국제 사회에서 인정 받는 성과를 얻게 됐다.

한편 KT는 미국의 매직Q, 일본 도시바, 중국의 퀀텀씨텍(QuantumCTeck) 등 해외 제조사가 독점으로 진행하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구축 방식을 국내외 사업자가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개방형 계층구조(ITU-T Y. 3800)’와 ‘양자 암호 통신 네트워크 기술 요구 사항(ITU-T Y. 3801)’을 ITU-T 표준으로 각각 2019년 10월, 2020년 4월 최종 승인 받았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 상무는 “한국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양자암호 네트워크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표준화가 큰 의미가 있다”며, “KT는 앞으로도 양자암호통신 기술의 혁신을 통해 연관된 산업을 이끌고 국가 역량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NIA, 'MEC' '양자암호' 등 디지털 뉴딜 사업 추진

[관련기사] 美, 양자역학 이용해 두번째 인터넷 구축한다...'양자인터넷' 청사진 발표

[관련기사] MIT, ‘인공 원자’ 이용해 세계 최대 크기 양자칩 제조

[관련기사] 대규모 데이터 연산도 빠르게…KAIST, 기존 AI 뛰어넘는 '양자 AI 알고리즘' 개발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