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만건 검체검사 가능' 씨젠의료재단, 광주호남검사센터 가동한다
상태바
'하루 1만건 검체검사 가능' 씨젠의료재단, 광주호남검사센터 가동한다
  • 입력 2020-07-2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재)씨젠의료재단과 감염병 확산방지 업무협약 체결
남구 행암동에 검사센터 구축…전문의·검사인력 등 58명 상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천종기 (재)씨젠의료재단 이사장과 감염병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천종기 (재)씨젠의료재단 이사장과 감염병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질병검사 전문기관인 (재)씨젠의료재단이 광주 행암동에 광주호남검사센터를 구축하고 가동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속한 감염병 검사가 가능해 호남권의 감염병 확산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비해 29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질병검사 전문기관인 (재)씨젠의료재단과 ‘감염병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는 현재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은 물론, 지역에서도 무증상 감염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을 제외한 민간수탁 검사기관이 주로 수도권에 소재해 지난 6월27일 이후 지역 내 환자 급증 시 검사시간이 상당히 소요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 이에 광주시는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검체 검사가 관건이라고 보고 국내 선도적인 질병검사 전문기관인 (재)씨젠의료재단과 업무협약을 추진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감염병 예방 확산방지를 위한 정책과 기술개발 상호 협력 등에 힘쓰기로 했다. 특히, (재)씨젠의료재단은 지난 6월 남구 행암동에 설치 중에 있는 광주호남검사센터를 통해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관련 검사결과를 신속‧정확하게 제공하고, 광주시는 광주지역 검사센터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씨젠의 지역 검사센터는 부산과 대구에 이어 광주가 세 번째다.

광주호남검사센터는 2150㎡ 규모로 전문의 5명, 검사인력 25명 등 임직원 58명이 상주하면서 광주시와 전남·북 지역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질병관리본부의 인허가 등의 조치가 완료돼 9월 이후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하루 1만 건 이상의 검체 검사가 가능하게 된다.

1990년에 설립된 (재)씨젠의료재단은 임직원 800명으로 현재 일 평균 2만 명의 검체 검사가 가능하고, 전국 9개 권역, 7개 지역본부, 67개 지점으로 전문화된 운송 및 물류시스템을 갖췄다. 천종기 (재)씨젠의료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를 지혜롭게 잘 극복하고 있는 광주시민을 응원하면서 분자진단분야 전문 검사기관으로서 광주지역 감염병 조기 발견과 감염병 대응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씨젠의료재단 광주호남센터가 설치돼 광주는 물론 전남‧북의 검체 검사까지도 이곳에서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어 감염병 확산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센터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