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공공데이터 활성화 '옴부즈만' 활동 개시
상태바
4차위, 공공데이터 활성화 '옴부즈만' 활동 개시
  • 입력 2020-07-30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의견·애로사항 청취
연구반 구성 개선 방향 제언
(사진=4차위 제공).
지난 6월 24일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서울 광화문에서 제16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 클라우드·블록체인·데이터·AI 등 데이터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4차위 제공).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핵심인 데이터댐의 실질적 이용 활성화를 위해 8월부터 현장의 의견과 애로사항 청취하는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시작한다.

30일 4차위에 따르면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 통과를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민간의 소통 플랫폼으로서 ‘데이터 옴부즈만’ 역할을 맡고 있다.지난 6월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민간의견을 수렴해 주요 쟁점 및 검토의견을 관계 부처에 전달한 바 있다.

이번에는 디지털 뉴딜 발표에 따라 대표사업인 데이터댐의 핵심 자원인 ‘공공데이터’의 활용성 제고 및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민간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4차위에 따르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공공데이터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여전히 국민・기업 등의 요구에 부응한 고수요・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및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4차위는 공공데이터의 활용성과 가치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업․민간이 원하는 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 비즈니스 측면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비정형, 원천데이터, 오픈 API, CSV 등) 데이터 제공 ▲표준화를 통한 유통・거래・융합기반 마련 등 수요자 중심의 시각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공공데이터를 활용 중인 기업․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심층 면담을 진행해 의견을 수렴하고, 공공데이터 개방 관련 주요 이해당사자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반을 구성해 민간의견을 검토하고 개선방향을 제언할 계획이다.

윤성로 위원장은 “데이터 옴부즈만을 통해 도출된 핵심과제는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규모 데이터를 축적하는 디지털댐에서 나아가 그 데이터가 필요한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4차위가 민관의 소통채널이 돼 디지털 뉴딜의 성공의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