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공 와이파이망 1만개소 추가 계획
상태바
과기정통부, 공공 와이파이망 1만개소 추가 계획
  • 입력 2020-09-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망은 품질 고도화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정부가 지방자치단체ㆍ민간과 협력해 공공 와이파이(WiFi) 신규 구축 및 품질 개선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한국판 뉴딜 정책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 와이파이(WiFi) 구축 및 품질 고도화 사업' 추진을 목표로 16개 시ㆍ도 지자체 관계자와 함께 사업 착수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공공 WiFi 구축 및 품질 고도화 사업은 전국에 1만개소 WiFi를 신규 구축하고 1만8000개 노후 WiFi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에 앞서, 정보화진흥원(NIAㆍ원장 문용식)은 2020년 공공 WiFi 구축 사업자로 KT를 선정했으며 품질 고도화 사업을 추진할 목표로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구축한 WiFi 장비를 운영 중인 통신 3사(SKT, KT, LGU+)와 협약 체결을 완료했다.

이번 보고회에서, 통신 3사는 그간 준비한 세부 사업 추진 방향을 지자체와 공유했다. 최신 와이파이6 장비를 11월 초까지 수급 완료하고 연말까지 구축 및 대개체를 완료할 수 있도록 관련 전략을 발표했다.

전국 1만개소 공공 WiFi 구축과 관련해 KT(대표 구현모)는 네트워크 부분 및 6개 지역 광역 본부 자사 인력으로 선로 공사 108개팀과 AP 설치 60팀을 구성, 총 168개팀 720여명 공사 업체 인원이 참여할 예정이다.

노후 WiFi 품질 고도화 사업에 전국 161개 정보통신 공사 업체가 10월부터 현장에 본격 투입해 현장 실사와 사전 공사를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16개 광역시ㆍ도와 함께 추진 상황을 점검하며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자체의 경우 조속한 인허가와 현장 인력 구축 장소 출입 등 각종 행정 절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공사 업체 직원의 방역 수칙 준수와 안전 관리 강화에 힘써 올해까지 2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WiFi) 대폭 늘린다

[관련 기사] '디지털 포용'으로 디지털 소외 막는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특집] "내년에 AI 석사 과정 신설"...고려대학교 이성환 AI대학원 주임교수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특집] "세 개 특화분야 세계수준 성과 가능"....포항공대 AI대학원 서영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