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에 더 많은 조치 취해라"...EU, 페북·구글·트위터에 촉구
상태바
"가짜뉴스에 더 많은 조치 취해라"...EU, 페북·구글·트위터에 촉구
  • 입력 2020-09-1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페이스북·구글·트위터 등 거대 IT기업을 향해 가짜뉴스 확산 방지에 노력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EU집행위는 가짜뉴스 대책안 관련 평가보고서를 통해 이들 기업이 더욱 더 허위정보 확산을 막는 데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 2018년 주요 소셜미디어(SNS) 기업들은 EU 집행위원회의 요구에 응하며 ‘거짓정보에 대한 실천강령’을 발표했다. SNS 기업의 뒤를 이어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해 틱톡,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업 모질라 역시 발표안에 서명하며 동참했다. 그러나 집행위는 현재 실천강령은 크게 네 가지 문제점이 드러났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집행위는 평가보고서에서 2년 전 만들어진 실천강령은 현재 ▲기업과 EU회원국 사이 일관성 없는 규제 ▲애매모호한 규제적용 범위 ▲규제 통일성 결여 ▲자율적 규제를 실천하지 않는 기업 등의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베라 주로바 EU 집행위 부위원장은 “SNS 기업들은 더 투명하게 플랫폼 운영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과 더불어 급증한 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를 차단하는 데 주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로바 부위원장은 온라인에서 발생되는 가짜뉴스와 스팸 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유럽민주주의 실행안’ 법제화를 추진 중이다. 또한 위원회는 오는 연말까지 SNS 플랫폼 콘텐츠에 대한 책임을 증가시키는 ‘디지털 서비스법’이라는 새로운 규정을 제안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코로나 가짜뉴스에 ‘경고 라벨’

[관련기사] AI로 만든 가짜뉴스 SNS 타고 '훨훨'...만들기 쉽고, 파급력 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특집] "세 개 특화분야 세계수준 성과 가능"....포항공대 AI대학원 서영주 원장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대학원: 포항공과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