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아일랜드 에어, 교체 비용 부담에 화웨이 장비 계속 사용"
상태바
화웨이, "아일랜드 에어, 교체 비용 부담에 화웨이 장비 계속 사용"
  • 입력 2020-09-1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통신장비 (사진=화웨이)
5G 통신 장비 (사진=화웨이)

화웨이는 아일랜드 통신 그룹 에어(Eir)가 자사의 통신 장비 솔루션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화웨이를 배제할 경우 통신사업자와 고객 모두 막대한 비용을 지불하게 될 것이라는 이유다.

캐럴런 레논 에어 CEO는 "에어는 화웨이의 보안에 자신하며, 통신사는 EU의 권고에 따라 통신망 일부에서 화웨이 장비를 유지할 것"이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툴박스는 효과적으로 네트워크 보완을 조정하는 접근 방식으로 우리는 이에 기반해 5G 네트워크의 모든 위험에 대응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강화된 통제나 듀얼 프로바이더 전략(통신 장비업체 2곳으로부터 장비를 조달 받는 전략)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EU 집행기관인 유럽위원회는 네트워크 블록 전반에 걸쳐 사이버보안 위험 평가와 완화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담은 '5G 네트워크의 사이버보안: 위험 완화 측정에 대한 EU 툴박스'를 발간했다.

에어는 현재 5G 코어망은 에릭슨, 무선 액세스망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캐럴런 레논 CEO는"우리 네트워크는 우리 직원들이 직접 모니터하고 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EU 권고에는 특정 통신장비업체를 배제하라는 내용이 없으며, 우리는 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레논은 위원회가 화웨이에 대한 입장을 바꾼다면 통신사가 모든 장비를 제거하고 교체하는데 많은 비용이 수반될 뿐만 아니라, 필연적으로 소비자들의 통신비에도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럽 통신사 대다수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며 "소비자와 통신사가 가장 필요로 하는 시점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지 못하고 지연된다면, 통신사들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가격을 인상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세계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1위는 여전히 화웨이

[관련기사] 삼성전자, 美 버라이즌에 8조원 규모 5G 장비 수출 계약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바이두, AI 신기술 4개 공개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 대학원: 울산과학기술원(UN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