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에 유해한 전자파?…국립전파연구원, '팩트체크' 자리 마련
상태바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국립전파연구원, '팩트체크' 자리 마련
  • 입력 2020-09-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과기정통부)
(이미지=과기정통부)

국립전파연구원이 전자파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다. 온라인 포럼을 통해 5G 전자파가 인체에 정말로 유해한지 등에 대한 팩트체크가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국립전파연구원이 일반인들에게 전자파에 대한 이해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14일 '제8차 전자파 안전포럼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포럼은 코로나19에 대비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최근 관심이 높은 5G 이동통신 전자파 팩트체크가 주제다. 

이번 포럼은 이애경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책임연구원의 ‘국내외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동향’에 대한 초청 강연을 시작으로 혼돈속의 5G, 5G 전자파 오해와 진실, 5G 이동통신 전자파 관리 등 5G 전자파에 대한 전문가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평소 국민들의 전자파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도록 일반인의 질의에 대해 전문가가 응답하며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사전 설문조사를 국민생각함을 통해 받았으며, 온라인 포럼에서 실시간 질의도 받을 계획이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앞으로도 전자파 인체안전에 대한 올바른 정보제공과 양방향 소통 확대를 위해 전자파 인체안전 교육, 포럼, 홍보 등을 통해 전자파 불안감 및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G 시대에는 '테라헤르츠(THz)가 필수?

[관련기사] 5G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미미하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특집] "세 개 특화분야 세계수준 성과 가능"....포항공대 AI대학원 서영주 원장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대학원: 포항공과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