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ᆞ디지털 전환 지원 성과 ‘눈길’
상태바
LG전자,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ᆞ디지털 전환 지원 성과 ‘눈길’
  • 입력 2020-09-2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64개 협력사 지원… 자동화율 평균 40%대로 높여
시간당 생산량 20% 상승, 생산원가 약 460억 원 절감
LG전자의 1차 협력사 신신사 직원이 자동화 설비에서 만든 부품을 점검하고 있다.
LG전자의 1차 협력사 신신사 직원이 자동화 설비에서 만든 부품을 점검하고 있다.

LG전자(대표 권봉석)가 협력사 제조경쟁력 강화를 위해 펼쳐온 스마트팩토리 구축 및 디지털전환 지원 사업 성과가 나오기 시작했다.

LG전자는 올해 지원한 64개 협력사 자동화율이 연내 40%에 육박하고, 시간당 생산량이 2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20일 밝혔다.

또 생산원가는 지난해 대비 460억원 가량 줄고, 불량률은 4.3%에서 3.0%로 1.3%p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약 60개 협력사를 선발해 생산라인 자동화 및디지털화를 지원해 왔다.

일례로 신신사에는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설비관제시스템 구축을 지원했다. 제조 과정을 분석해 생산이나 품질에 영향을 주는 요소를 선정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생산 중단에서 재가동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지난해에 비해 20% 가량 감소했다.

2차 협력사 스마트팩토리 구축도 지원한다. 올해 1ᆞ2차 협력사를 포함해 약 100개 협력사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전무는 “제조업 변화에 맞춰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