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감정 표현 AI 개발 위한 DB 구축 추진
상태바
KAIST, 감정 표현 AI 개발 위한 DB 구축 추진
  • 입력 2020-09-2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국내 연구진이 감성 지능 기술 바탕의 인공지능(AI)과 동영상 요약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공공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ㆍ총장 신성철)은 박주용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한국인의 감정을 인지할 수 있는 감성 기술과 지능형 영상 요약 기술 개발을 위해 AI 빅데이터 구축 사업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AI는 인간의 기계적 움직임과 판단력을 보완하는 영역에서 활용하고 있다. 연구계는 AI 활용 폭을 넓힐 수 있도록 감정 표현 인식과 같은 '감성 지능' 기술 개발도 진행 중이며 미국과 일본 등 AI 분야 선진국은 '험인텔(Humintell)'을 비롯한 감성 인식 서비스가 기술 상용화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이에 박주용 교수 연구팀은 '감성 인식 AI 공공 DB 구축 사업'으로 한국인 고유의 감정 표현 인식 AI 개발에 필요한 학습 데이터 수집에 나선다.

AI 학습 데이터 구축도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ㆍ원장 문용식)의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예산 및 KAIST 주도 컨소시엄의 민간 투자금 등 총 46억원을 투입해 진행한다.

연구팀은 일반인과 배우 등 약 2500명의 자발적 참여자에게 감정 학습을 위한 얼굴 데이터를 수집한다. 또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의 효과적인 영상 요약과 맞춤형 마케팅이 가능하도록 영상 데이터를 확보한다.

KAIST는 문화기술대학원 주관 아래 메트릭스리서치(대표 나윤정), 액션파워(대표 조홍식 이지화), 소리자바(대표 안상현), 데이터헌트(대표이사 김태헌), 나비미술관(관장 노소영), 리콘랩스(대표 반성훈)가 사업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할 DB, AI 학습 모델, 프로그래밍 코드 등은 제한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가 입력한 이미지나 영상에서 감정을 추출해 매일 감정을 기록하는 서비스
사용자가 입력한 이미지나 영상에서 감정을 추출해 감정을 기록하는 서비스

이번 사업으로 확보한 DB를 바탕으로 박주용ㆍ이원재ㆍ남주한 문화기술대학원 교수팀은 리콘랩스 나비미술관과 함께 사용자의 심리적 건강을 추적할 수 있는 심리 일기장, 음악 영상의 하이라이트 생성을 위한 알고리즘, 서비스 사용자의 반응을 감지할 수 있는 앱 등 다양한 응용 서비스를 설계ㆍ실험할 계획이다.

박주용 교수는 "인간의 감정을 이해할 AI 개발에 고품질 공공 데이터 확보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하며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세계적 팬데믹으로 인한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DNA 서비스 활용 증가세…공공데이터 개방 17.5%↑

[관련 기사] [DNA 우수기업] 〈9〉시큐웍스...IoT 센서로 안전사고 막는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