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훈 의원, 공공기관 ‘RE100’ 단계적 의무화 법안 발의
상태바
신정훈 의원, 공공기관 ‘RE100’ 단계적 의무화 법안 발의
  • 입력 2020-09-2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재생에너지 사용 목표 부여하자는 내용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신정훈 의원실 제공).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신정훈 의원실 제공).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나주화순)이 24일 ‘공공기관 RE100 단계적 의무화 법안’(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RE100은 100% 재생가능한 에너지라는 뜻으로 친환경 재생 에너지를 소비해 기업을 운영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태양광, 풍력 에너지 등이 각광받고 있다.

신정훈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은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생에너지 사용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공공기관에 통보하고 경영실적 평가에 재생에너지 사용실적을 반영함으로써 공공기관이 기후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국내의 경우 전력시장구조 한계로 RE100 참여가 어려웠다. 그러나 정부와 국회가 PPA 제도(재생에너지 전력거래)와 녹색요금제 도입을 적극 추진하는 등 RE100 참여를 활성화하는 환경이 조성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단계적으로 RE100에 참여를 의무화하는 제도를 신설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이다. ‘공공기관 RE100 단계적 의무화 법안’은 이들 법안과 함께 추진돼 재생에너지 소비 확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정훈 의원은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 소비가 기후위기를 가속화시키고 있다”며 “PPA, 녹색요금제 등 재생에너지 인증이 가능한 소비구조가 도입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이에 맞춰 공공기관들이 선도적으로 재생에너지 소비 확대에 참여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모범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