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에너지 전환’ 제도적 기반 마련 나선다
상태바
광주시, ‘에너지 전환’ 제도적 기반 마련 나선다
  • 입력 2020-09-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전문가 참여 ‘그린에너지 제도분과위원회’ 발족
‘에너지영향평가 제도 도입’ 구체적 방안 마련 등 추진
광주광역시, 광주시의회, 시민단체, 분야별 전문가가 ‘에너지자립 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함께 나선다. 
광주광역시, 광주시의회, 시민단체, 분야별 전문가가 ‘에너지자립 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함께 나선다.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 광주시의회, 시민단체, 분야별 전문가가 ‘에너지자립 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함께 나선다. 광주시는 28일 광주시의회 회의실에서 ‘그린에너지 제도분과위원회’를 발족했다. ‘그린에너지 제도분과위원회’는 김광란 시의회 그린뉴딜특위 위원장을 중심으로 시민단체, 에너지·건축·건설·도시계획·환경·법률 전문가,유관기관 및 관계 공무원 등 13명으로 구성됐다.

‘제도분과위원회’는 분야별 전문가들이 그린에너지 보급 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제도를 발굴하고 시의회 및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건축‧건설 등 일정규모 이상 예산사업에서 사업이 에너지 소비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조사‧예측‧평가해 에너지 절감과 효율을 극대화하는 ‘에너지 영향평가 제도’ 도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에너지 영향평가 제도’ 도입에 참고하기 위해 환경영향평가 전문가를 초빙해 법·제도 마련을 위한 자문과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제도분과위원회는 앞으로 매월 1~2회 정기적으로 전원 회의를 개최하고 필요한 경우 수시로 소위원회를 운영해 각 제도별 세부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이번 제도분과위원회 발족으로 친환경 그린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마련돼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정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광란 위원장은 “광주형 AI-그린뉴딜이 가시적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며 “정치권도 힘을 합쳐 제도분과위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조례로 만들고, 정부에 법제화할 수 있도록 건의해 광주의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에너지 자립도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에너지 수요와 공급에 대한 철저한 양방향 관리가 필요하다”며 “인공지능(AI)과 연계해 에너지를 절약하고 그린에너지를 확대하는 방안을 제도적으로 마련해 깨끗하고 스마트한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