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 "韓, 1인당 산업로봇 세계 2위…한국시장 적극 공략할 것"
상태바
미르, "韓, 1인당 산업로봇 세계 2위…한국시장 적극 공략할 것"
  • 입력 2020-10-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전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7억달러 성장
韓, 1만명 당 로봇 비중 774대…글로벌 평균 99대
AMR 1대로 최대 40명의 노동시간 대체
(이미지=MIR 유튜브 갈무리)

산업 전반에서 로봇의 활용이 늘었다. 최근에는 다양한 환경에서 스스로 이동하며 작업하는 자율 모바일 로봇(AMR, Autonomous Mobile Robot)을 채택하는 기업이 많아지고 있다.

2024년 전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에서 AMR은 약 7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추이(자료=미르)
전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추이(자료=미르)

특히 한국은 중국, 일본,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4번째로 산업용 로봇을 많이 사용하는 나라며, 인구수 대비로는 2위를 기록했다.

이에 AMR 전문 기업 미르(MiR, Mobile Industrial Robots)는 한국 미디어를 대상으로 첫 번째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13일 개최했다. 미르는 이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간담회에는 아태지역 팀을 이끌고 있는 포이 퉁 탕(Poi Toong Tang) 세일즈 부사장과 마크 마드센(Marck Madsen) 세일즈 디렉터가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미르는 AMR 시장을 개척한 기업으로 소형 부품 운송에서 무거운 하중 및 팔레트 이송에 이르기까지 100~1000kg의 탑재량을 갖춘 다양한 종류의 AMR을 공급한다.

현재 뉴욕, 샌디에이고, 바르셀로나, 상하이, 도쿄, 프랑크푸르트, 싱가포르에 현지 지사를 두고 있으며, 한국을 포함한 60여개국에 180개 이상의 유통업체를 두고 있다.

포이 퉁 탕 부사장은 “한국 미디어와 관계를 구축하고, 한국 제조산업이 스마트 팩토리로 변모함에 따라 기대되는 기회 요소와 한국 로보틱스, 특히 자율 모바일 로봇 시장 전망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르는 한국의 AMR 시장은 전 세계에서도 상위권이라고 강조했다.

포이 퉁 탕은 “한국을 일본, 중국과 함께 아태지역에서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시장을 성장시키고, 고객 지원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한국 내 조직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 시장의 로봇 비중은 2013년 이후 연평균 12%씩 증가해 지금까지 제조업 직원 1만명 당 로봇 비중이 774대에 도달해 있다. 

마크 마드센 디렉터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1만명당 831대의 로봇을 운영하는 싱가포르 다음으로 전 세계 2위의 기록이다. 3위 대만 4위 일본보다 2배 이상 많으며, 전 세계 평균인 99대와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마크 마드센은 "이미 한국은 제조분야에 로봇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미르는 (AMR) 기술 도입 준비가 얼마나 돼 있나를 중요하게 본다. 이런 부분에서 한국은 굉장히 앞서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도입 현황 (자료=미르)
전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 도입 현황 (자료=미르)

마드센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의 전자와 자동차 산업은 전체 산업용 로봇 설치 비중의 82%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29%는 자동차 산업이, 53%는 전자산업에 설치됐다.

산업용 로봇 AMR이 가장 많이 도입된 분야가 이 두 분야다. 

미르는 전자산업에서 개인의 취향에 따른 소비가 많아지고 시판용 제품 생산 경쟁이 치열해지며 AMR의 도입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전통적인 소품종 대량 생산 중심의 '생산라인' 체제에서 다품종 소량생산의 셀 단위 생산체제로 전환하고 있다는 것이다.

마크 마드센은 “한국의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은 반도체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전 세계 상위권 반도체 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마드센은 "반도체 제조사들은 정밀하고, 정교하며, 일관성이 요구되는 고부가가치 제품을 취급한다"며 "공정의 일부 절차를 자동화하면, 즉각적으로 이점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검증된 작업을 반복함으로써 심각한 오류를 제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미르는 한국 내 AMR 유통을 확대해 시장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포이 퉁 탕 부사장은 “현재 한국에는 한 곳의 유통업체를 두고 있지만, 앞으로는 유통 측면뿐만 아니라 자동차 산업과 전자 산업을 비롯한 여러 한국 시장의 요구를 완벽히 충족시킬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확대할 것"이라며 "한국 시장의 높은 수요에 부합할 수 있도록 OEM 및 시스템 통합 파트너와 광범위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르는 해외 협력사례를 예로 들었다.

포이 퉁은 “세계적 자동차 제조업체 중 하나인 포드(Ford)는 미르100 로봇 3대를 스페인의 발렌시아 공장에 배치해 스토리지에서 포드 생산 라인으로 예비 부품을 공급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포드가 사용한 결과 모바일 로봇 1대를 하루 최대 40명의 노동시간을 대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제조업체를 위해 조종석 데스크를 생산하는 비스테온(Visteon Electronics)의 경우, 자재 운반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기 위해 미르200 4대를 배치했다. 

포이 퉁은 "간단하고 단조로운 작업을 대체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등 노동력과 관련한 두 가지 이점을 제공한다"며 비스테온이 1년 만에 ROI(투자수익률)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미르는 덴마크 오덴세(Odense)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018년 자동화 테스트 장비 업체 테라다인(Teradyne)에 인수됐다.

앞서 2015년 테라다인은 협동로봇 기업인 유니버설로봇(UR)을 인수한 바 있다. 이에 업계는 UR의 협동로봇과 미르의 AMR 사이의 협업 솔루션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

포이 퉁 탕 부사장은 "유니버설로봇과 미르의 시너지는 분명하다"며 "두 회사 모두 덴마크 오덴세에서 출발했다. 테라다인은 두 개 회사에 하나의 플랫폼을 제공한다. 오덴세 R&D 센터를 한 시설로 묶었다"고 답했다.

기술적인 면에서 양사의 협력과 협업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UR의 협동로봇을 상위 모듈로 장착하고 미르의 AMR을 아래에 배치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관련기사] 산업부, 서비스 로봇 관련 표준 8종 국제 표준화 추진

[관련기사]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바이두, AI 신기술 4개 공개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