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비대면 서비스 선도할 신규 제품, 기능 업데이트 발표
상태바
줌, 비대면 서비스 선도할 신규 제품, 기능 업데이트 발표
  • 입력 2020-10-1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줌, 잽스(Zapps), 종단간 암호화 기능 등 업데이트 발표
에릭 위안 CEO “줌, 현재ㆍ미래 환경도 지원하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14일 ‘줌토피아 2020’ 행사 개최
온줌 이벤트 검색 기능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가 14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열리는 ‘줌토피아 2020’ 행사에서 커뮤니케이션 미래를 선도할 신규 제품, 서비스, 기능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줌토피아 기조 연설에서 에릭 위안(Eric Yuan) 줌 최고경영자(CEO)가 줌의 비전을 제시하고, 이어 오데드 갈(Oded Gal) 줌 최고제품책임자(CPO)가 제품 관련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줌은 ▲온줌 ▲종단간 암호화(E2EE) ▲잽스(Zapps)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능 등 십 여개 신규 기능을 선보였다.

온줌은 줌 사용자가 유ㆍ무료 온라인 이벤트 겸 모금행사를 열 수 있는 플랫폼이다. 줌 플랫폼에 이벤트 검색 겸 수익화 기능을 추가해 기존 유ㆍ무료 오프라인 이벤트를 온라인 이벤트로 전환하는 방법을 단순화했다.

줌은 온줌을 기본 확장 프로그램으로 제공해 줌 유료 사용자가 줌 회의 플랫폼에서 요가 수업, 콘서트, 즉석 공연 같은 이벤트를 열어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다. 14일부터 미국 사용자를 대상으로 공개 베타 버전을 제공한다.

줌은 조만간 줌 플랫폼 사용자를 위한 기술시사회 형태로 '종단간 암호화(E2EE)' 기능을 선보였다. E2EE는 줌 회의에 적용된 강력한 GCM 암호화 기술을 동일하게 사용한다. 한 가지 차이점은 암호화 키가 작동하는 위치다. 일반 회의의 경우, 줌 클라우드가 암호화 키를 줌 앱으로 회의 참가자에게 전송한다. E2EE의 경우, 회의 진행자가 암호 키를 만들어 다른 참가자에게 배포한다. 줌 서버에서 키는 생성해주나 대화 접근 권한은 없다.

이번에 E2EE 1단계 기능을 배포함으로써 강력한 보호 기능을 제공해 해커가 회의 내용을 볼 수 없도록 해독 키 해킹을 방지한다. 각 계정ㆍ그룹ㆍ사용자는 해당 기능 활성화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계정 관리자가 설정하는 방식에 따라 회의 주최자는 각 회의 단위로 E2EE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잽스 화면
잽스 화면

잽스는 줌과 다른 인기 앱을 통합해 바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앱을 한 데 모아 보여주므로 사용자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줌 회의, 채팅, 웨비나, 연락처 등 줌 화면 어디에서나 잽스를 실행할 수 있다. 줌은 잽스에 참여한 서비스로 협업툴 아사나, 슬랙, 클라우드 서비스 드롭박스 등 35개 이상에 달한다고 전했다.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능 업데이트 내용은 ▲몰입형 배경 ▲줌 홈(Zoom Home) ▲비대면 협업 ▲화이트 보드 ▲줌 룸스 스마트 갤러리 ▲E911 ▲웨비나 ▲비디오 대기실 기능 등이 있다. 

에릭 위안 CEO는 “미래에는 대면과 가상 커뮤니케이션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모델이 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줌토피아는 125개 넘는 세션과 줌 고객사, 기술 전문가 등 80명 이상 연사로 이뤄진 줌 연례 사용자 컨퍼런스로 줌 활용 방법을 소개했다. 

[관련기사] 비대면 수요에 대응한 XR(확장현실) 활용 사례 6

[관련기사] 2분기 성장세 이어나간 세계 협업 솔루션 시장...전년대비 매출 25.1% 증가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