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기업의 우선 투자 대상
상태바
인공지능(AI), 기업의 우선 투자 대상
  • 김아현
  • 승인 2019.04.0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전문가들은 인공 지능이 대다수 비즈니스에 잠재적인 투자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출처=위키미디어 커먼스)

인공 지능(AI)의 획기적인 발전에 따라 우리 사회의 생산성 문제 해결의 큰 역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Equitas Capital Advisors 및 Equitas Partners의 최고 경영자 데이비드 토마스는 기업들이 인공지능 기술 연구 및 개발, 및 구매와 운영에 투자하여 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세계적인 경제잡지사 포브스에 기고했다.

인공지능 기술을 위한 적절한 때가 도래한 것이다. 인공 지능 산업은 구글이나 페이스북같은 대기업에서 이미 확보하였으며 중소 기업에의 연구소 또한 이들의 일원으로 일하고 있다. DeepMind는 구글이 인수 한 중소기업 중 하나이다. 데이비드 토마스에 따르면 여전히 기업이 AI 기술 측면을 활용하여 진입할 수 있는 분야가 진입 할 수있는 분야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그는 포브스에 게재한 기사에서 "지난 50 년 동안 인공지능은 진보해왔다. 기계 학습 능력이 급속도로 향상되면서 컴퓨터가 독창성을 발휘하여 인간을 뛰어 넘고, 한때는 생각치도 못했던 일을 수행하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AI 기술 연구 및 개발을 다른 분야에 투자할때, 세 가지 주요 사안을 고려 할 필요가 있다: 인공 지능, 기계 학습, 심층 학습이 바로 그것이다. 토마스의 말에 따르면 인공지능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기계 학습이다. 심층 학습은 기계 학습의 하위 집합이며 이는 데이터를 추가하고 인코딩하는 네트워크의 전문 분야다.

이와 같은 새로운 기술의 공통분모는 업무를 보다 쉽게 만들고 다양한 요인들에 대한 분석을 더욱 정확하게 만드는 것이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능과 프로그램을 가능케 하는 기존 이 기술을 얻기 위해 기업들이 인공지능 기술의 성장을 그저 시장에 남겨두지 않을 것이라고 토마스는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빅스포 2019' 개막, 4차 산업 에너지 기술이 한 자리에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