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분야에서의 가상 현실의 수익성 증가
상태바
치료 분야에서의 가상 현실의 수익성 증가
  • 이윤희
  • 승인 2019.04.0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을 돕기 위해 가상 현실을 사용(출처=123rf)

가상현실 기술의 진보를 통해 건강관리 산업은 환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역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환자 치료를 돕는 의료 분야의 가상현실 기술을 개발하고자 한다. 가상현실 기술이 치료, 훈련, 수술 및 연구 네 가지 분야에서 효율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러한 사실은 ABI가 최근 수행한 연구에 의해 확인된다. 연구는 올해 연말까지 건강관리 가상현실이 890만 달러를 창출하고 2022년에는 2억 8500만 달러로 증가할 것이라고 본다. 또한 ABI 리서치 산업 분석가인 Khin Sandi Lynn은 금연, 스트레스 관리, 수면 관리 및 노년층을 위한 기억 유지와 같은 비의학적 치료 응용 분야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 치료에 가상현실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긍정적인 의견을 얻고 있기 때문에 의료기관은 이러한 기술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되고 다른 용돌도 가상현실을 이용하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빅스포 2019' 개막, 4차 산업 에너지 기술이 한 자리에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