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발치 후 통증을 줄이려면…사랑니 발치 방법과 발치 후 주의사항까지
상태바
사랑니 발치 후 통증을 줄이려면…사랑니 발치 방법과 발치 후 주의사항까지
  • 김수연
  • 승인 2019.06.2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니 발치 나이 (사진=ⓒGettyImagesBank)

사랑니는 염증을 유발하거나 치열을 뒤틀리게 할 수 있다. 특히 매복사랑니의 경우 발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사랑니 발치 시 생기는 통증으로 인해 발치를 미루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랑니 발치 적정나이와 사랑니 발치후 주의사항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사랑니 발치 적정나이

사랑니란 영구치 중 가장 안쪽에 자리 잡은 치아로, 제3대구치라 한다. 가장 마지막에 나 막니라고도 부르는 사랑니는 보통 17~25세에 나게 된다. 사랑니 발치의 적정나이는 보통 사랑니가 난 직후에 뽑는 것이 좋다. 치아의 뿌리가 자라기 전 뽑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사랑니가 매복사랑니가 아니라 치아에 무리를 주지 않는다면 굳이 발치하지 않아도 되지만 사랑니는 안쪽에 있어 관리가 어려울 수 있다. 때문에 충치 등을 예방하기 위해 발치하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매복사랑니 발치는 통증이 있을 수 있다 (사진=ⓒGettyImagesBank)

사랑니 발치 통증

매복 사랑니의 경우 수술부위의 잇몸을 절개하고 치아를 뽑는다. 사랑니 발치는 의료보험이 적용되는 항목이기 때문에 보험청구가 가능하다. 비급여 항목이 아니라 급여 항목이라 수술 비용의 대부분을 돌려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는 것이 좋다.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사진=ⓒGettyImagesBank)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이 있다. 먼저 입 안에 압력을 가하지 않도록 빨대사용이나 침을 뱉는 등의 행위는 피하는 것이 좋다. 압력을 가하게 되면 수술부위가 터져 지혈이 제대로 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틀정도는 혈액순환이 빠르게 될 수도 있는 사우나나 격한 운동들을 피하는 것이 좋다. 수술당일날은 유동식을 먹는 것이 좋고, 너무 뜨겁거나 차가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빅스포 2019' 개막, 4차 산업 에너지 기술이 한 자리에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