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스티븐 유?' 2001년 당시 군입대 하겠다고 하더니...10여년이 지나서야 '눈물'
상태바
'유승준? 스티븐 유?' 2001년 당시 군입대 하겠다고 하더니...10여년이 지나서야 '눈물'
  • 이보라
  • 승인 2019.07.1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준이 화제다(사진=KBS 방송 캡처)

유승준이 화제인 가운데 유승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비자발급 거부가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은 가수 유승준측이 감사의 입장을 전한 가운데 유승준은 "한을 풀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2002년 2월 1일 입국이 거부된 이후로 17년 넘게 입국이 거부돼 왔다"며 "태어나서 중학교까지 자랐던, 그리고 모든 생활터전이 있었던 모국에 17년 넘게 돌아오지 못하고 외국을 전전해야 했고 아이들과 함께 고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간절하고 절절한 소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11일 유승준 측 법률대리인은 입장문을 내 "유씨가 그동안 사회에 심려를 끼친 부분과 비난에 대해서는 더욱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모든 생활터전이 있었던 모국에 17년 넘게 돌아오지 못하고 외국을 전전하는 동안 아이들과 함께 고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간절하고 절절한 소망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그동안 한국 땅을 밟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국 돌아오지 못했고 특히 지난해 앨범을 준비해 컴백을 하려 했지만 군문제로 인해 국내에서 쫓겨나 오랜세월 한국에 오지 못한 채 가수 활동을 중단 한 바 있다. 컴백 또한 무산됐었다.

또한 지난 2015년 유승준은 미국시민권을 포기하고 군복무를 하려 했다고 밝히며 당시 아프리카TV에서 "80년대 생들 이후에만 38세라고 하더라 70년대 생들은 36세가 징집대상이 아니라고 하더라"며 "작년에 마음먹고 결정을 내렸는데 무산됐다"고 말하며 아이들과 한국땅을 밟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유승준은 과거 90년대 인기 가수였지만 2002년 국적포기에 따른 병역기피 논란이 제기 된 뒤 현재까지 한국 입국이 불가능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빅스포 2019' 개막, 4차 산업 에너지 기술이 한 자리에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이용섭 시장 "AI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지원 대폭 확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