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가 산처럼 쌓였어'...흑마늘 바른 '물갈비' 맛집 위치 및 맛의 비결은 과연?
상태바
'갈비가 산처럼 쌓였어'...흑마늘 바른 '물갈비' 맛집 위치 및 맛의 비결은 과연?
  • 이보라
  • 승인 2019.07.1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갈비가 화제다(사진=KBS 2TV '2TV 생생정보' 방송 캡처)

물갈비가 화제인 가운데 물갈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1일 방송된 KBS '2TV 생생정보' 고수의 부엌' 코너에서는 산더미 물갈비 맛집 소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맛집의 물갈비는 높이만 무려 25cm에 달하는 크기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산더미 물갈비의 소 등심은 샤브샤브로 맛볼 수 있고 물갈비는 한겹씩 떼어 팔팔 끓고 있는 국물에 소등심 샤부샤부로 즐기면서 아삭한 콩나물까지 즐기고 나면, 숨어있던 소갈비가 등장하는 구조다.

물갈비를 맛 본 손님들은 "갈비는 보통 불에 구워 먹는데 물에 끓여 먹여 신기하다"고 극찬했다.

주인장의 맛의 비결에 대해 갈비를 흙마늘에 재워 하루 이틀 정도 숙성시켜서 고기가 연한 것이 특징이며 바나나청까지 넣어 부드러운 맛을 극대화 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주인장은 "흑바늘을 바르면 연육 작용과 감칠맛을 돋우고 잡냄새를 없애준다"며 "건강하게 먹는 방법을 생각하다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흑마늘을 사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갈비는 핏물을 빼고 초벌후 기름기도 일일이 제거한 뒤, 붓으로 다시 갈비에 숙성 흑마늘소스를 발라 잡냄새를 잡고 감칠맛을 더해준다.

해당 맛집은 매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하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고 일산 서구 강성로에 위치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빅스포 2019' 개막, 4차 산업 에너지 기술이 한 자리에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이용섭 시장 "AI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지원 대폭 확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