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판매점’ 모집 공고 어디서? ‘연금복권’ 1등 세금 뺀 ‘실수령액’ 일시불 가능, 불가능? 연금복권 당첨번호·로또당첨번호 조회
상태바
‘로또 판매점’ 모집 공고 어디서? ‘연금복권’ 1등 세금 뺀 ‘실수령액’ 일시불 가능, 불가능? 연금복권 당첨번호·로또당첨번호 조회
  • 정혜영
  • 승인 2019.07.1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로또복권이나 연금복권 구매 때마다 꼭 드는 생각이 있다. 로또 판매점은 어떻게 신청하지? 정부가 지난 5월 동행 로또 판매점 신규 모집 규모를 확대하면서 2021년까지 온라인 로또 복권 판매점을 2371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또 판매점은 약 70%가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를 우선 계약대상자로 산정한다. 나머지 30%는 저소득층인 차상위계층의 신청으로 모집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공지된 동행복권 모집공고를 확인하면 된다. 그렇다면 로또 판매점의 수익은 어떻게 낼까? 복권방 창업 후 로또복권이나 연금복권 등 복권에 대한 수익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 제 23조에 따라 복권기금 35% 법정 배분금 사업, 65%는 공익사업에 활용된다. 로또복권 1등을 포함한 당첨금을 제하고 운영비를 제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연금복권 1등 실수령액 일시불 수령 가능할까

로또복권만큼이나 인기 있는 연금복권 520은 매달 500만원을 20년에 걸쳐 연금식으로 받는 복권을 말한다. 로또 명당에서 벅찬 1등 당첨금을 노리기 보다는 노후대비와 자제력에 도움이 되는 연금복권을 구매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연금복권 당첨번호 1등 수령액은 500만원으로 알고 있지만 실제로는 세금을 제외한 금액을 받는다. 연금복권 당첨 후기에 따르면 당첨금 실수령액은 당첨금액에서 22% 세금을 적용한다. 로또복권이 3억 원 초과 당첨금에 33% 세율을 매기는 것에 비하면 실수령액은 상대적으로 높다고 인지하기 쉽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복권은 만 19세부터 구매가 가능하고 1인당 1회 10만 원까지 살 수 있다. 세금을 제외한 실수령액은 약 380만 원 돈이며 매달 20일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지급기한은 1년 이내고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에 대해서는 복권기금에 귀속된다. 연금복권은 일시불 지급이 안 된다. 연금복권의 목적 자체가 매달 지급하는 연금식 복권으로 경제적 안정과 노후를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연금복권 당첨번호·로또당첨번호 조회 및 당첨번호 보는 법

연금복권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반 당첨번호를 발표한다. 동행복권 홈페이지를 통해 추첨방송 다시보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7등에서 1등까지 당첨 번호가 나오면 연금복권 당첨번호 보는 법은 다음과 같다. 7등은 마지막 한자리 번호가 일치, 당첨금 1,000원이다. 6등은 끝 두 자리 번호가 일치며 2,000원이다. 7등과 6등은 각각 두 번씩 당첨번호를 추첨한다. 추첨 된 두 번호가 만일 같다면 두 번째 추첨한 번호로 끝자리 재추첨을 한다. 로또복권과 비교해 당첨 확률이 약 2.6배 정도 높다는 특징이 있다. 1등 당첨번호의 앞뒤 번호로 당첨자가 정해지기 때문에 연금복권은 같은 조 연속구매 시 1·2 등에 동시 당첨될 수 있다. 연금복권 당첨금을 늘리는 팁이다. 로또 복권 판매시간은 평일 오전 6시~자정 12시까지다. 당첨일인 토요일 판매시간은 오후 8시 판매 마감이다.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로또 복권을 비롯한 연금복권, 파워볼 복권을 구매할 수 있다. 오프라인으로 복권 사는 법은 가까운 로또 복권 판매점을 방문한다. 로또 복권을 판매하는 곳은 전국 편의점과 가판대. 복권방 등이다. 판매인에게 자동선택 요청 또는 판매점에 비치된 로또 용지에 사인펜으로 번호를 선택한다. 45개 번호 중 6개 번호를 자동 혹은 수동 선택한다. 복권 당첨번호 확인 시에는 복권에 있는 QR코드를 찍어 즉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