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협업도구는 '깃허브'
상태바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협업도구는 '깃허브'
  • 입력 2020-06-0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협업도구는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인 것으로 나타났다. '슬랙' '지라' '구글 슈트' '깃랩' '컨플루언스' '트렐로' 등이 그 뒤를 이었다. IT 엔지니어 개발자 커뮤니티 '스택 오버플로우'가 지난 2월 6만5000명의 IT개발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 개발자 설문조사' 결과다.

주로 사용하는 협업도구를 묻는 질문에 4만5000명이 응답한 가운데, 응답자의 81.5%가 깃허브를 꼽았다. 슬랙 56.9%, 지라 54.2%, 구글 슈트 42.6%, 깃랩 38.8%, 콘플루언스 37%, 트렐로 30.6%, 마이크로소프트(MS) 팀즈 28%, MS 애져 16.2% 순이다.

MS는 '빌드 2020'에서 깃허브에서 활동하는 개발자가 5000만명  수준까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빌드 2019에서 3600만명 수준에서 1400만명 증가한 것이다. MS는 2018년 깃허브를 75억달러(9조400억원)에 인수했다.

[관련기사] 유용한 재택근무ㆍ원격강의 솔루션 뭐가 있나

[관련기사] 줌(Zoom) 대체 시장을 잡아라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
  • 딥마인드 엔지니어가 알려준 입사 지원 팁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