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산업 지능화한다"...산업부,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가동
상태바
"모든 산업 지능화한다"...산업부,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가동
  • 입력 2020-07-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출범식

정부가 산업 전반의 로봇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관련 비즈니스 모델 실증 및 규제 개선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3일 한국판 뉴딜 후속 조치로 산ㆍ학ㆍ연 전문가와 함께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를 출범,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및 비대면 산업 육성을 목표로 로봇 활용 전략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로봇 분야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로봇 서비스 모델 사업화 실증 및 돌봄 로봇 개발 등 전(全) 산업 지능화 및 비대면 산업 육성 추진에 따라 로봇 활용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로봇 활용 6대 분야 이슈
로봇 활용 6대 분야 이슈

산ㆍ학ㆍ연 전문가는 ▲제조 ▲전문물류 ▲생활물류 ▲공공 ▲개인 ▲상업서비스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 기술 발전을 전망하고, 이에 맞춘 로봇 활용 비즈니스 모델과 규제 개선 사항 및 안전 기준 등을 논의한다.

산업부는 향후 수립할 로봇 분야 기술 개발 로드맵,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등에 논의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번에 출범하는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는 그간 로봇 산업 발전 방향이 주로 로봇 제조사나 개발자 위주로 이루어져 수요측 목소리를 비교적 담지 못했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에 로봇 활용에 관심이 있는 수요 기업과 공공 기관, 관련 단체 등의 관계자가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현장 문제를 로봇으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 제공’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비대면 방식이 사회 전반에 걸친 트렌드로 부상했다며, 비대면 방식 실현 수단으로 로봇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란 의견에 공감했다.

이 날 기조 강연자로 나선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비대면 서비스를 강조하면서, 로봇 활용처는 생각지 못한 부분으로 넓어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시대 상황에 맞춰 그간 성과를 활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선제적 규제 대응 감각을 키워야 할 때이다"라고 강조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기존 규제를 로봇에 적용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산업부, '뉴딜 추진단' 가동

[관련 기사] '디지털 뉴딜'에 58조원 투입...D.N.Aㆍ비대면 집중 육성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