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실감 콘텐츠 미래를 보다...'VR‧AR 글로벌 비대면 컨퍼런스 2020' 개최
상태바
언택트 시대, 실감 콘텐츠 미래를 보다...'VR‧AR 글로벌 비대면 컨퍼런스 2020' 개최
  • 입력 2020-07-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가상ㆍ증강현실(VR‧AR) 글로벌 비대면 콘퍼런스 2020
제1회 가상ㆍ증강현실(VR‧AR) 글로벌 비대면 컨퍼런스 202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오는 20일 '제1회 가상증강현실(VRAR) 글로벌 비대면 컨퍼런스 2020'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디지털 경제 핵심 기술로 떠오르는 VRAR 실감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고 분야별 유망 비즈니스 사례를 공유한다.

컨퍼런스 기조 연사로 VRAR 분야 대표 학자인 데이비드 크럼 교수와 김정현 고려대학교 정보통신대학 교수 등이 참여해 비대면 시대 실감 콘텐츠 가능성 및 최신 기술 현황,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주제로 다룬다.

또 '쇼핑유통' '제조' '국방' '교육' '의료복지' 5개 유망 분야 트랙으로 나눠 각 분야별 국내 대표 전문가가 연설을 펼쳐 산업 이슈, 미래 전망 및 비즈니스 전략 등을 모색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유튜브와 구루미 등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VR과 AR 등 실감 기술이 산업 경제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유망 비즈니스와 일자리 창출의 핵심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관련 기사] 5G로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한다...과기정통부, 통신3사와 협력 추진

[관련 기사] '디지털 뉴딜'에 58조원 투입...D.N.Aㆍ비대면 집중 육성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