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 비대면 공공 서비스 키운다
상태바
정부, 디지털 비대면 공공 서비스 키운다
  • 입력 2020-07-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정부가 '디지털 비대면 서비스'와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 과제를 발굴, 공공 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긴급현안 해결을 목표로 공공 서비스 혁신 과제를 우선 발굴하기 위해 '2021년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 서비스 촉진 사업 1차 수요 조사'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24일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중앙행정기관ㆍ지방자치단체ㆍ공공기관 중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 대상으로 2021년도 사업 추진 방향과 사업 신청서 및 사업 계획서 작성 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ICT 공공 서비스 촉진 사업은 ICT 신기술을 공공 부문에 적용할 수 있는 공공 서비스 제작 과제 지원 사업으로 2013년부터 8년간 102개 과제를 추진했다.

올해는 약 207억원을 투입해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 '사회 서비스 바우처 부정 수급 탐지 시스템' '인공지능(AI) 공공 조달 건설 일자리지킴이 시스템' 등 14개 유망 과제를 수행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위기를 디지털 정부 혁신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통상적으로 1회만 실시하던 이번 사업 수요 조사를 2회로 늘렸다. 긴급 현안 해결 분야 과제를 공모하는 1차 수요 조사와 일반 과제를 공모하는 2차 수요 조사로 나눠 실시한다.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1차 수요 조사' 대상 분야

긴급현안 해결 과제는 ▲디지털 비대면 서비스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 서비스 2개로 한정했으며, 6개 내외 과제를 선정해 약 101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1차 수요 조사 결과물을 바탕으로 과제를 선정한 후 사업 계획서 보완·확정 컨설팅을 거쳐 2021년에 바로 조달 발주를 실시, 일반 과제보다 비교적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2021년도 ICT 기반 공공 서비스 촉진 사업 1차 수요 조사는 22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진행하며, 관심 있는 수요 기관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으로 공문 접수할 수 있다.

 

[관련 기사] 도시문제 해결에 AIㆍ빅데이터 활용...KISTI, 인천시와 협력해 침수 예방

[관련 기사] 여성 AI 전문가 양성 현장을 가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