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AI 의사 '닥터앤서'는 면허를 획득할 수 있을까
상태바
토종 AI 의사 '닥터앤서'는 면허를 획득할 수 있을까
  • 입력 2020-07-3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식약처와 인허가 협력 방안 논의
'디지털 뉴딜 닥터 앤서 간담회'

정부가 토종 인공지능(AI) 의사 '닥터앤서'를 실제 의료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닥터앤서(Dr.Answer : Ai, network, software, er)는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사의 진료ㆍ진단을 지원하도록 한 AI 소프트웨어(SW)다.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다는 목표로 과기정통부와 식약처가 지원해 꾸린 '닥터앤서 사업단'에서 개발하고 있다.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연구원장이 사업단장을 맡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3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함께 AI 정밀 진단이 가능한 SW 개발 및 실증을 목표로 디지털 뉴딜 간담회를 개최, 국내 기술로 개발한 AI 의료 SW '닥터앤서' 의료기기 인허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과 양진영 식약처 차장을 비롯해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한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후 닥터앤서 개발과 임상시험 현황 등을 논의하고 닥터앤서의 신속한 의료기기 인허가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AI 의료기기 제품화 절차도
AI 의료기기 제품화 절차도

과기정통부와 사업단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닥터앤서 개발에 총 488억원을 투자했다.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과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총 1962명이 참여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닥터앤서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 8개 질병을 대상으로 의료 예측ㆍ진단을 지원한다. 21개 AI SW를 포함하고 있으며, 현재 국내 37개 의료 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닥터앤서의 21개 SW 중 식약처에서 의료기기로 판정 받은 SW는 총 11종이다. 이중 4종은 이미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았고 나머지 7종은 허가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외, 5종은 비의료기기에 해당하며 나머지 5종은 시제품 개발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닥터앤서의 글로벌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보건부(MNG-HA) 산하 6개 병원과 협력해 교차 검증을 추진하고 있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식약처는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도 "닥터앤서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닥터앤서가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언택트(Untact) 이어 '온택트(Ontact)' 문화 온다"...KISTI, 이슈브리프 분석

[관련 기사] "디지털뉴딜, 사회적 약자 위한 '디지털 포용'으로 출발해야"...임순범 숙명여대 교수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