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고흐 작품 '뚝딱'...구글, AI 앱 '아트 트랜스퍼' 공개
상태바
사진으로 고흐 작품 '뚝딱'...구글, AI 앱 '아트 트랜스퍼' 공개
  • 입력 2020-04-0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풍경 사진(왼쪽)과 이를 구글 아트 트랜스퍼를 활용해 뭉크 풍으로 변환한 사진
일반 풍경 사진(왼쪽)과 이를 구글 아트 트랜스퍼를 활용해 뭉크 풍으로 변환한 사진

인공지능(AI)으로 일반 사진을 빈센트 반 고흐 작품처럼 만들어주는 앱이 등장했다. 고흐 뿐만 아니라 레오나르도다빈치, 에드바르 먼치, 프리다칼로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화가 23명의 화풍으로 변환해 준다. 구글이 2일 공개한 '아트트랜스퍼(Art Transfer)'다.

구글 아트트랜스퍼는 유명 화가 23명의 기법과 특징을 딥러닝으로 학습해 알고리즘 모델로 만든 솔루션이다. 구글 아트앤컬쳐(Google Arts & Culture) 앱의 새로운 기능으로 탑재했다.

아트트랜스퍼는 사진을 클라우드나 온라인에 옮겨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서 곧바로 변환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아트 트랜스퍼 기술을 적용한 사례

앱을 실행시키면 나타나는 카메라 표시를 터치한 뒤 아트트랜스퍼 기능을 선택하면 사용할 수 있다. 새로 촬영하거나 스마트폰에 저장된 기존 사진을 불러온 다음 하단에 제공하는 아티스트 기법을 선택하기만 하면 10초 이내에 작품으로 변형시켜 준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