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콘택트렌즈 기술 진화 ... 웨어러블 기기 활용 기대
상태바
스마트 콘택트렌즈 기술 진화 ... 웨어러블 기기 활용 기대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2.08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콘택트렌즈와 사람이 장착한 모습 (사진 제공=한국연구재단) ©AI타임스
스마트 콘택트렌즈와 사람이 장착한 모습 (사진 제공=한국연구재단)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국내연구진이 초정밀 인쇄로 무선 충전 회로를 그려넣는 방식을 제안, 이 같은 스마트 콘택트 렌즈를 만들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전력공급이 가능하며 눈에 착용해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스마트 콘택트 렌즈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다.

박장웅 연세대 교수 및 이상영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 배병수 카이스트(KAIST) 교수로 이뤄진 공동연구팀이 무선충전용 전자 회로와 급속 충·방전이 가능한 전원(슈퍼커패시터)을 소프트콘택트 렌즈 내에 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웨어러블(착용형) 기기인 만큼 지속적인 사용을 위해 전력공급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주로 유선충전 또는 무선전원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접근, 시간·공간적 제약이 불가피했다.

이에 연구팀은 실제 널리 쓰이는 소프트 콘택트렌즈 물질을 기판으로 렌즈 크기에 맞게 무선충전에 필요한 슈퍼커패시터, LED 등 전자소자들을 초정밀 인쇄공정을 통해 그려 넣었다. 연구진은 “시야를 가리지 않으면서, 착용자의 활동을 방해하지 않는 무선전원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착용감을 위해 유연하면서 투명한 구조로 설계했다. 정류회로, LED, 슈퍼커패시터 등을 집적시키면서도 렌즈의 구부러짐에 의해 소자가 부서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구조를 고안한 데 따른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무선충전 회로는 콘택트렌즈 상에 제작될 정도로 초소형이지만 LED 디스플레이를 구동시켜 빛을 밝히기에 충분하다. 또 충전용 단자부가 노출되지 않도록 해 착용시 감전 위험을 없앴다. 실제 사람이 착용한 상태에서 무선충전이 된다. 렌즈 작동과정에서 열이 발생하지 않고, 렌즈 모양이 달라지거나 눈물이 닿거나 보관액에 담겨있을 때도 기능이 유지된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에 12월 8일 게재됐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서부발전, 석탄화력 보일러 효율성 향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