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이스트, AI 전문인력 양성 '맞손'
상태바
네이버·카이스트, AI 전문인력 양성 '맞손'
  • 입력 2020-05-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네이버 비즈니스플랫폼(NBP)이 인공지능(AI)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협력한다.

이들은 15일 'AI 전문인력 양상 및 기술 저변 확대를 위한 KAIST-NAVER-NBP 교육 업무협약(MOU)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라인 화상 미팅을 이용해 원격으로 진행됐다.

네이버는 카이스트 전산학부에 현재 보유하고 있는 쇼핑 이미지 데이터와 질의응답 텍스트 데이터를 제공해 과제와 연구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네이버의 클라우드 머신러닝 개발 플랫폼인 'NSML(NAVER Smart Machine Learning)'도 제공한다. NBP는 카이스트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NSML 운영을 위해, 클라우드 기반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네이버의 AI 플랫폼인 '클로바AI' 연구원들이 직접 카이스트 전산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현업에서 문제 해결 경험을 바탕으로 한 기술 강연을 진행하고, 실제 서비스 현장에서 발생한 과제를 함께 연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AI 책임리더는 "현장에서 직접 고민하고 부딪히며 쌓은 클로바AI 연구원들의 기술 노하우가 예비 AI 전문가들에게는 성장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술 교류를 통해 국내 AI 생태계를 더욱 넓혀갈 수 있도록 지원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네이버, 삼정KPMG에 OCR제공…"이미지·텍스트, 디지털로 자동 변환"

[관련기사] 과기정통부, 재난대비용 '디지털 트윈' 기술 개발 추진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올해 주목할 머신러닝 스타트업 25사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