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EU 반독점 규제자 고소
상태바
페이스북, EU 반독점 규제자 고소
  • 입력 2020-07-2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페이스북이 EU 반독점 규제자들이 사내 데이터와 시장 조사에 매우 개인적인 세부사항을 포함하는 등 필요 이상의 정보를 요구했다며 고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EU 경쟁 집행자들의 감시를 받아왔다. EU 경쟁 집행자들은 2016년부터 페이스북 온라인 마켓 조사를 실시해 자료를 집중적으로 수집, 조사했다. 뿐만아니라 70개국 8억명의 페이스북 사용자가 물건을 사고판 데이터도 이용했다.

페이스북 측은 EU 집행부가 자료를 요구할때마다 응했고, 그 분량은 약 170만 페이지에 달했다고 털어놓았다.

팀 램 페이스북 부사장은 27일 성명을 통해 “위원회 요청은 때때로 사내직원 의료정보를 비롯해 개인 재무 문서, 가족 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포함할 때도 있었다”면서 “이는 위원회 조사와 관련 없는 자료임이 분명하며 EU 법원이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고소를 당한 EU 위원회는 법정에서 문서요청 이유와 필요성에 대해 당당히 변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과 EU 규제당국 관계를 잘 아는 한 관계자는 “현재 당국이 페이스북 반독점 조사를 위해 ‘셧다운’ ‘우리에게 불리한’ 등의 검색어 2500여개가 포함된 문서를 세밀히 살피는 중”
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EU 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건 한편 유럽에서 두 번째로 높은 룩셈부르크 종합법원에서 판사들이 판결을 내릴 때까지 이러한 자료 요청을 중단하는 중간 조치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인종차별 조장 알고리즘 개선 모색

[관련기사] "GPT-3는 희망인가, 위협인가"...논란 '팽팽'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