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 표준화 우리 전문가가 이끈다
상태바
멀티미디어 표준화 우리 전문가가 이끈다
  • 입력 2020-07-1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응성 압축기술 국제 표준 의장에 우리 전문가 2명 선출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국내 전문가가 멀티미디어 분야 국제 표준화 작업을 이끈다. 

국립전파연구원(원장 김정렬)은 'ISO/IEC JTC1 SC29' 제37차 총회에서 임영권 삼성전자 수석과 김규헌 경희대학교 교수가 멀티 미디어 분야 표준화 그룹을 이끌 의장(컨비너)으로 선출됐다고 19일 밝혔다.

JTC1(Joint Technical Committee 1)은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함께 정보기술 분야 표준화를 총괄하는 합동기술위원회다. SC(Sub Committee)는 JTC 1 아래에 있는 분과위원회로 분야별 국제 표준안을 만들고 있으며, 옆에 붙는 숫자는 다양한 정보 기술 분야를 의미하는 분류 번호다. 29는 멀티미디어 압축 기술 분야를 뜻한다.

임 수석과 김 교수는 각각 '시스템 작업반'과 '협력 및 연락 자문반'을 맡는다. 시스템 작업반은 멀티 미디어 콘텐츠 전송을 위한 스트리밍과 저장 기술 표준을 개발하며, 협력 및 연락 자문반은 다른 표준화 기구와 연락 및 협력해 의견 조율을 수행한다.

JTC1 SC29는 차세대 멀티미디어 분야인 '영상ㆍ음성 압축 기술' 표준을 담당하는 분과위원회로서 방송ㆍ통신뿐 아니라 인공지능(AI), 가상ㆍ증강현실(VRㆍAR) 등 차세대 융합 산업 분야에도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현재 JTC1 SC29에 비교적 많은 국내 전문가가 참여 중이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개발한 국제 표준 151개 중 72개와 AIㆍVRㆍAR 분야 표준화 프로젝트 82개 중 13개를 주도했다.

LG전자와 삼성전자, SK텔레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이 영상ㆍ음성 압축 기술 관련 표준 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특허권료 수입을 얻고 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에 국내 전문가가 의장직 2석을 차지함으로써 차세대 멀티 미디어 표준화를 위한 주도권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향후 국립전파연구원은 임 수석과 김 교수 의장단의 국제 표준 활동을 지원하고 관계 부처와 협력해 4차 산업혁명 분야 표준화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AI 데이터 국제표준' 우리 손으로 만든다

[관련 기사] "AI 국제표준 선도할 역량 키우자"...조영임 가천대 교수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