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국민 대상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추진
상태바
과기정통부, 국민 대상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추진
  • 입력 2020-07-2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디지털 포용 사회' 실현을 목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생활 SOC에서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하는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을 위해 503억원 규모 3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다음달 7일까지 교육사업자 선정 공고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은 코로나19로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디지털 격차가 사회ㆍ경제적 격차로 심화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국민 누구나 쉽게 찾아가 배울 수 있도록 행정 복지센터, 평생학습관, 도서관 등 생활SOC 공간을 활용한다. 연간 1000개소 '디지털 역량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디지털 역량 센터'는 디지털 역량이 부족한 지역 주민에게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한다. 또 일상 생활에서 디지털 활용이 어려울 경우 관련 교육 서비스를 지원한다.

센터별로 디지털 교육을 진행할 강사 2명을 배치해 교육을 보조하고 '디지털 헬프데스크'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서포터즈 2명도 지원한다.

교육 과정은 맞춤형 디지털 교육을 위해 ▲디지털 기초 ▲생활 ▲중급으로 구분하고, 활용 교육 뿐 아니라 디지털 시민으로서 필요한 소양ㆍ예방ㆍ참여 교육까지 포함할 예정이다.

스마트 기기, 비대면 화상회의 솔루션, SNS 등 기본 활용법부터 교통, 금융, 전자정부ㆍ공공서비스 등 다양한 디지털 편의 서비스까지 종합 프로그램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공고에서는 16개 지역에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리할 디지털 교육 사업자를 모집한다.

사업자는 교육에 필요한 디지털 기기와 인프라를 제공하고 강사ㆍ서포터즈를 모집ㆍ채용ㆍ관리하며 수강생 모집, 교육 과정 설계 등 디지털 역량 교육 전반을 운영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으로 국민 누구나 차별과 배제 없이 디지털 세상에 참여하고 디지털 기술 혜택을 고르게 누릴 수 있는 '디지털 포용 세상'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모든 산업 지능화한다"...산업부,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가동

[관련 기사] 도시문제 해결에 AIㆍ빅데이터 활용...KISTI, 인천시와 협력해 침수 예방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