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챗봇 유료화, "요금 비싸다" 논란
상태바
카카오 챗봇 유료화, "요금 비싸다" 논란
  • 입력 2020-07-28 16: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1일부터 유료화 방침에 소셜미디어 반발 확산
"국민 메신저 지위 남용" 지적
카카오, "요금 산정 방식 잘못 알려져 오해"

카카오 챗봇 서비스 유료화 전환 방침에 대해 "독과점 지위를 남용한 지나치게 비싼 요금"이라는 이용자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잘못된 요금 산정 방식이 퍼지고 있는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카카오의 챗봇 서비스를 운영하는, '카카오 i' 오픈빌더는 9월 1일부터 활성채팅방 당 월별 5만까지 무료, 이를 초과하면 활성채팅방당 요금이 부과된다고 공지했다.

챗봇코리아 우종하 운영자는 이에 대해 28일 "설마 이런 식으로 유료화될 줄 몰랐다"면서 "특히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카톡 챗봇을 구현하려면 무조건 오픈빌더를 통해야 한다"며 "카카오톡 다이얼로그플로우는 타 플랫폼보다 비싼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인공지능커뮤니티 등 SNS 그룹에서도 "카카오톡은 국민 메신저"라면서 "유료화로 챗봇이 활성화될지 의문"이라는 등 지적과 반발이 뒤따랐다.

이에 대해 카카오 김요한 매니저는 "구글 등 경쟁 서비스에 비해 비싼 가격이 아니다"면서 "이는 방당 요금 산정 방식을 건당 산정 방식 등으로 잘못 해석한 글 등이 사회관계망을 타고 번진 오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챗봇은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제공되는 대화형 인터페이스. '카카오 i'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챗봇 설계 플랫폼 오픈 빌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카카오 i 오픈빌더로 제작된 카카오톡 채널 챗봇 서비스
사진=카카오 i 오픈빌더로 제작된 카카오톡 채널 챗봇 서비스

[칼럼] [기고] 챗봇 시장 활성화 먼저, 카카오 유료화는 그 후에

[AI & Tech] 일론 머스크 "딥마인드가 내 최고 관심사"

[AI & Tech] 아마존 천기누설? 스타일 추천 GAN기반 기술 공개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ㅗㅎㅎㄹㄹㅇㅇㅇ 2020-07-28 23:22:18
굿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