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사용자 생체정보 불법 수집 혐의 피소
상태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사용자 생체정보 불법 수집 혐의 피소
  • 입력 2020-08-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5000억 달러 벌금형 부과 가능
(사진=Shutterstock).
(사진=Shutterstock).

페이스북이 최대 1억명에 달하는 인스타그램 사용자의 생체정보를 사용자 동의 없이 수집‧저장하고 이득을 취한 혐의로 피소됐다.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등법원에 이같은 내용의 소송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생체정보 관련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가 인정될 경우 위반 건수 당 최대 10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이 생체정보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르면 생체정보 수집 시 사용자의 동의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또 만일 페이스북이 데이터를 불법적으로 수집해 무분별하게 또는 고의적으로 취급한 사실로 판결이 날 경우 벌금은 위반건수 당 5000달러로 늘어난다. 즉 페이스북은 최대 총 5000억 달러(약 593조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이에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에서 ”근거가 없는 소송“이라며 ”인스타그램은 안면인식 기술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달 이와 유사한 소송에서 6억5000만 달러(약 7705억 만원)를 지급하는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당시 소송에서는 페이스북이 안면인식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사용자 SNS상의 사람들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태그를 제안하는 기능이 문제가 됐다.

 

[관련기사] “경찰 안면인식 기술 사용은 불법”...英 법원 첫 판결

[관련기사] "얼굴인식을 막아라"...美 시카코대, 얼굴인식 막는 '

[관련기사] 페이스북, EU 반독점 규제자 고소클로킹' 기술 개발

[관련기사] 캐나다 이어 영국·호주도 美 클리어뷰AI 공동 조사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바이두, AI 신기술 4개 공개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 대학원: 울산과학기술원(UN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