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댐'을 만들자"...문대통령 '디지털 뉴딜' 첫 일정에서 강조
상태바
"'데이터 댐'을 만들자"...문대통령 '디지털 뉴딜' 첫 일정에서 강조
  • 입력 2020-06-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개발자와 차담회를 가진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디지털 뉴딜을 향한 첫 일정으로 18일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데이터ㆍAI 전문 기업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를 찾아 AI 서비스 및 사업 시연을 직접 확인하고 개발자와 차담회를 가졌다. 데이터ㆍ인공지능(AI) 경제 활성화로 포스트 코로나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하고자 하는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공공ㆍ민간 데이터가 데이터 댐에 모이면, 이를 표준화 및 결합ㆍ가공해 AI 산업을 발전시키고 국내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자리 문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를 수집ㆍ가공ㆍ결합하고 표준화하는 과정은 전부 사람의 작업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많은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경제를 다른 나라들보다 앞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확신했다.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는데 고려할 과제로는 데이터를 개방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지 않다록 철저하게 비식별 데이터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또 "기존 산업의 일자리는 없앨 수 있어 기존 종사자를 새로운 일자리로 옮기는 사업을 국가적으로 함께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디지털 격차가 심화될 수 있는 만큼, 격차를 줄여 포용적인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내는 것도 우리의 큰 과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앞서 준비하며 미래형 일자리를 만드는 디지털 뉴딜과 함께 환경친화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그린 뉴딜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의 토대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3차 추경안에 관련 사업을 반영, 오는 7월 중으로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관련 기사] '디지털 뉴딜'에 '그린 뉴딜' 더한다...한국형 뉴딜 추진 방향

[관련 기사] 기존 디지털 뉴딜에 '그린 뉴딜' 추가…총 7개 프로젝트 20개 과제

기자 프로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
  • 딥마인드 엔지니어가 알려준 입사 지원 팁 5가지